충청외과

복강경 수술 '외과2인' 크리닉 입니다.

과민성 대장증후군
과민성 대장증후군

흔한기능장애 중의 하나로 뚜렷한 질병이라기 보다는 기능의 장애라고 보면 됩니다. 흔히 신경성 장염이다. 경련이 일어나서 장이 민감하다. 경련성 장염하는 것이 이러한 증후군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서 감기 처럼 전염된다거나 수술혹은 약으로만 치료하여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것을 말합니다. 주로 복통이나 더부룩함 같은 증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어떤때는 설사 어떤때는 변비를 일으키기도 하며 배에 가스가 가득찬 느낌이 들기도 하며 소화도 잘안되고 대변에 가끔씩 점액이 묻어 나오기도 합니다. 하지만 혈변이 나온다면 이러한 증후군이 아니므로 혈변에 대한 다른 정밀검사를 하셔야 합니다.

결국, 장에 특별한 병변(커다란 혹이나 암덩어리)이 없이 대장 운동이 너무 강하다거나 너무 약하다거나 혹은 너무 느리거나 빠르면 이러한 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작용할 수도 있는데 뇌와 대장은 신경섬유들로 상호 연결 및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작용하는데 특히 대장의 벽에있는 근육의 자율적 기능조절에 관여하는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그래서 많은 환자들에서 매우 신경을 많이 쓴다거나 화가난다거나 하면 메스꺼움과 변비 혹은 설사증세가 나타나는 이유가 이러한 연관때문이 아닌가 보고 있습니다.

치료는 이러한 증후군이 일단은 심각하면서도 생명에 지장을 초래할정도의 질환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즉 신경질적이거나 화가난다거나 하는 것을 해소 내지는 해결을 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외의 치료법으로는 나타나는 증상(변비, 복통, 소화불량 및 더부룩하게 가스차는 증상, 설사, 메스꺼움…)을 주사제나 내복약으로 해결하는 것입니다. 이때 더더욱 도움을 줄수 있는 식이요법으로는 섬유질이 다량 함유된 음식섭취를 하되 규칙적인 섭취와 규칙적인 생활습관이 최우선입니다. 음주, 흡연, 카페인 포함 음료, 우유, 치즈 제품, 콜라음료 등은 증상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되어있고 이러한 증후군이 오랜기간 지속된다 해서 조급해할 필요는 없는데 증상조절에 걸리는 시간은 최소 6개월 이상인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증후군은 암이나 악성적인 염증성 장질환(궤양성 대장염)같은 질환으로는 발전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